베일에 싸였던 헬로비너스 실체가 공개됐다.

손담비와 애프터스쿨 소속사 플레디스는 4월1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인그룹 헬로비너스 모습을 공개했다. 헬로비너스는 3월 선보인 남자 신인그룹 뉴이스트에 이은 애프터스쿨 자매그룹이다.

유아라, 나라, 앨리스, 라임, 윤조, 유영 총 6명 멤버로 구성된 헬로비너스는 발랄하고 친근한 느낌의 '헬로'와 범접할 수 없는 미의 여신을 뜻하는 '비너스'가 합쳐진 팀명을 들고 나왔다.

 

 

 

 

플레디스 연습생 시절부터 이미 팬층이 생길 정도로 화제를 모은 유아라와 윤조를 비롯해 9등신 모델포스를 자랑하는 나라, 이국적인 비주얼과 개성 있는 음색의 앨리스, 카리스마 파워래퍼 라임, 눈웃음이 깜찍한 95년생 막내 유영 등 멤버 각자가 화려한 면모를 자랑하고 있다.

소속사 플레디스는 "헬로비너스는 아름다움과 사랑을 의미하는 여신 비너스가 가지고 있던 기존의 클래식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대중들에게 친근한 모습으로 다정한 인사를 건네는 새로운 21c형 비너스 이미지를 담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헬로비너스는 5월 초 정식데뷔를 위해 화보, 뮤직비디오 촬영 등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며 향후 가수는 물론, 연기자, 예능에서 활발히 활동할 예정이다.


[뉴스엔 권수빈 기자]

권수빈 pp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