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출신 유아라, 얼반웍스이엔티에 새둥지

 

김남지 기자  |  issuemaker77@naver.com

승인 2014.12.02  14:08:10

 

 

  21083E3E547F370B152310  
 
(서울=국제뉴스) 김남지 기자 = 그룹 헬로비너스 출신 유아라가 배우로서의 활동을 위해 얼반웍스이엔티(대표이사 허건)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새 소속사 얼반웍스이엔티 측은 "최근 유아라와 전속 계약을 체결 하였다"고 밝히며, "이번 계약을 통해 걸그룹 '헬로비너스'의 유아라가 아닌 '배우 유아라'로서 앞으로 다양한 연기활동을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팬 분들을 찾아 뵐 것"이라고 전했다.

 

유아라는 앞서 특유의 발랄하고 깜찍한 이미지로 드라마 MBC '황금 무지개'에서 어린 시절 잃어버린 막내 김영원(박선호 분)의 비서 역할을 맡으며 연기자로서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유아라는 새로운 시작을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12월 중 진행 예정인 팬미팅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새 소속사에서의 활동에 들어가게 된다.

 

한편, 유아라를 영입한 얼반웍스이엔티는 SBS '런닝맨', OCN드라마 '나쁜 녀석들'로 유명한 제작사 얼반웍스미디어의 자회사로, 현재 김지영, 김종국, 남성진, 윤태영, 임성언, 황승언, 김태한, 소야, 이빛나가 소속되어 있다.

 

최근 배우 허태희와 신예배우 김보배를 영입하는데 이어 음반사업의 확장을 위해 실력파 힙합뮤지션 나쑈와 KK까지 영입해 연기매니지먼트뿐만 아니라 음반사업에도 박차를 가하며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엔터테인먼트사 중 하나이다.

 

얼반웍스이엔티의 허건 대표이사는 "이번 유아라의 영입과 더불어 허태희, 김보배, 나쑈, KK 등 라이징스타의 대거 영입을 통해, 연기 매니지먼트와 가수 육성 및 매니지먼트, 음악 콘텐츠 제작을 함께할 수 있는 대형 엔터테인먼트로 거듭날 계획"이라며 많은 기대를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