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어릴적 사진과 현재 사진 비교 공개 ‘누가 얼마나 변했나?’

 

헬로비너스

헬로비너스

헬로비너스가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하며 모태미인임을 인증했다.

판타지오 뮤직은 14일 다음뮤직을 통해 멤버들의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엉뚱한 4차원 포즈부터 한눈에 들어오는 인형 미모까지 다양한 매력을 가진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헬로비너스의 어린 시절 사진은 세월이 흘렀지만 단번에 누구의 과거 사진인지 짐작해 볼 수 있을 만큼 현재 모습과 닮아 있어 눈길을 끌었다.

리더인 앨리스는 입을 딱 벌린 엉뚱한 포즈로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였고 나라는 어려서부터 또렷한 서구형 이목구비를 자랑했다. 유영은 애교 넘치는 눈웃음이 지금과 놀라울 정도로 닮아 눈길을 끌었다. 또 어린 라임은 범상치 않은 컬러풀 패션 센스를 선보였고, 서영은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가 저절로 지어지는 앙증맞은 모습으로, 여름은 커다란 두 눈에 앞니가 빠진 모습으로 귀여움을 더했다.

이날 헬로비너스는 각자의 과거 사진과 최대한 비슷하게 상황을 연출한 현재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특히 나라와 여름은 현재의 모습에 과거 사진의 놀이기구와 물놀이 튜브를 티 나게 합성해 넣어 깨알 같은 웃음을 자아냈다.

헬로비너스는 지난 6일 신곡 ‘끈적끈적’을 발표하고 1년여 만에 컴백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