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1년여 숨고르기 끝 ‘완전체 컴백’

 

입력 : 2014.11.06 07:30 | 수정 : 2014.11.06 07:30

 

 

걸그룹 헬로비너스가 1년여의 숨 고르기를 마치고 완전체로 컴백한다.

헬로비너스는 11월 6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끈적끈적'이 수록된 싱글을 공개한다.

이번 싱글에는 타이틀 외에 수록곡 '헬로비너스', '위스키'와 '끈적끈적' INST 등 총 네 트랙이 실린다.


이날 헬로비너스는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동시에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 신호탄을 쏘아 올리며, 같은날 오후 6시부터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신곡 '끈적끈적'의 첫 무대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활동에서 헬로비너스는 기존의 상큼발랄함에서 벗어나 시크하면서도 당당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다가선다. 또한 소녀에서 여자로 성장한 헬로비너스만이 보여줄 수 있는 고급스러운 섹시미로 매력을 발산할 계획이다.

타이틀 곡 '끈적끈적'은 용감한 형제와 코끼리왕국의 합작으로 완성된 레트로 사운드의 힙합 곡으로, 세련된 멜로디와 '오오오'의 감탄사로 반복되는 훅(Hook)이 한 번만 들어도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강한 중독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아프로디테 댄스'로 이름 붙여진 이번 안무는 6명의 멤버들이 허리와 힙을 활용해 앞태와 뒤태의 바디라인을 반복적으로 강조하는 댄스로 헬로비너스의 몸매를 자연스럽게 어필할 뿐만 아니라 강력한 운동 효과마저 있다는 것이 안무가의 전언이다.


'끈적끈적'의 뮤직비디오는 서태지, 싸이, 걸그룹 소녀시대와 호흡을 맞췄던 홍원기 감독이 맡았다. 헬로비너스와는 '차 마실래' 이후 두 번째 만남으로 화려한 네온컬러의 캔디숍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헬로비너스 멤버들의 미모와 섹시한 매력을 영상에 담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판타지오 뮤직은 "헬로비너스의 최강 비주얼에 대한 자신감과 더불어 타이틀곡 '끈적끈적'이 대중으로부터 사랑받을 대박 곡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이번 싱글을 준비했다.

첫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활동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냄과 동시에 헬로비너스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당부했다.


한편 헬로비너스는 오늘 정오 ‘끈적끈적’의 음원과 뮤직비디오 공개에 이어 엠넷 '엠카운트다운' 첫 방송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앨범활동에 돌입한다. 이후 헬로비너스는 달라진 콘셉트 만큼이나 왕성한 활동을 보이며 팬들에게 한층 더 가깝게 다가갈 계획이다.


/fn스타 fnstar@fnnews.com 조정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