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에 헬로비너스 삼촌 팬들이 떴다, ‘컴백 축하 자발적 이벤트’

 

헬로비너스 팬들

헬로비너스 팬들

3일 정오, 명동에 라임색 풍선을 든 20~40대 남성들이 삼삼오오 모여들기 시작했다.

각종 플랜카드, 현수막을 든 이 남성들은 곧장 대열을 이루고 구호를 외치며 깜짝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헬로비너스를 그리워하던 삼촌팬들이 6일 컴백을 축하하고자 자발적으로 이례적인 이벤트를 공개적으로 진행한 것. 이들은 헬로비너스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을 각자 현수막, 플랜카드 등으로 표현했는데 ‘음악방송에서 1등을 하면 삼촌팬들이 모여 끈적끈적 춤을 추겠습니다’ ‘컴백해줘서 고맙다. 열심히 응원하마’ ‘헬로비너스 정말 고생했다. 이제 보여주자. 진심 사랑한다’ 등 공약에서부터 따뜻한 응원글까지 다양한 문구가 적혀있었다.

헬로비너스의 소속사인 판타지오 뮤직은 이 소식을 접하고 “3일 늦게 팬카페에 한 유저의 게시글이 올라온 것은 확인했으나 명동에 이렇게 많은 헬로비너스의 삼촌팬들이 모일 줄은 전혀 예상치 못 했다”고 밝혔다.

헬로비너스 멤버들 역시 “너무 놀랐고 고맙고 감동이다.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 또 믿고 기다려줘서 너무 감사하다 꼭 지켜봐달라”며 벅찬 소감을 밝혔다.

헬로비너스는 6일 정오,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타이틀인 ‘끈적끈적’이 수록된 싱글과 뮤직비디오를 동시에 공개하고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